조나단 윌슨 - 실용적인 감독 베니테즈는 디 마테오의 자리를 잃게 만든 원인인 '밸런스'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 └ 골닷컴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첼시에 대해 가지고 있는 마음들에는 모순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우리는 그가 02-03 챔피언스 리그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레알마드리드 와의 경기(4-3)를 본 후 축구의 매력에 빠졌다는 이야기를 들어왔다. 또한 우리는 로만이 바르셀로나와 같은 길을 걷고 싶어하며, 펩 과르디올라를 데려오기 위해 혈안이라는 이야기 역시 들어왔다. 물론 우리는 이러한 이야기들을 '확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는 수수께끼의 인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단은 저러한 이야기들이 사실이라고 가정해보자. 아브라모비치가 서런던을 '바르셀로나' 처럼 재탄생 시키길 원한다고 말이다. 그가 가지고 있는 풍족한 자원들을 고려해보면, 그것은 충분히 가치 있는 야망일지도 모른다. 지난 5년동안 유럽을 지배해온 바르셀로나와 같은 팀을 벤치마킹하지 않을 이유가 없지 않은가?



하지만 아브라모비치는 막대한 자금력을 가졌음에도, 한가지 중요한 자원은 얻지 못했다. 바로 인내심이다.



바르셀로나는 어떠한 감독을 한 명 임명한 후에 단 6개월 동안의 시간을 주고서 만들어진 클럽이 아니다. 현재 티토 빌라노바의 바르셀로나는 과거 70년대의 빅 버킹햄이나 리누스 미첼과 같은 인물들로부터 나온 철학들을 기반으로하여 시간이 지나면서 만들어진 결과물이며, 1979년에 만들어졌고 90년대 후반 루이스 반 할과 프랑크 레이카르트, 펩 과르디올라와 같은 감독으로 부터 그 시설이 강화된 '라 마시아' 역시 바르셀로나의 성공에 큰 영향을 주었다.


그것은 네덜란드와 바르셀로나의 철학들이 40년 동안 어우러져, 꾸준히 진화되어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물론 아브라모비치는 첼시의 아카데미에 투자했다. 하지만 감독들은 자신들에게 가중되는 큰 압박감들로 인해 '유스 선수들을 육성하거나 기용' 하는 것과 같은 도박을 하려고 하지 않는다.(9년동안 9명의 감독이 첼시를 거쳐갔다. 이 9명중 오직 2명만이 한 시즌 넘게 첼시를 지휘했다.) 유스 출신으로서 1군의 정규 멤버가 된 마지막 선수는 '존 테리' 이다. 그의 데뷔 년도는 1998년 이었다.



감독을 자주 교체하는 것은 어떠한 축구 철학을 확립하지 못하도록 방해한다. 지난 시즌 안드레 빌라스 보아스는 좀 더 좁은 지역에서 패싱을 하는 것과 같은 유동적인 스타일로 팀을 발전 시키려고 노력했지만 결국 그는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그가 그러한 변화들을 너무 빠른 시간 안에 이루려고 한 것이 부분적인 이유가 될 수 있겠고, 몇몇 선수들이 그에게 비협조적이었던 것 역시 부분적인 이유(빌라스 보아스는 선수들을 통제하는 부분과 같은 것들을 너무 간과한 것일지도 모르겠다.)가 될 수도 있다. 그리고 첼시의 수비진들은 빌라스 보아스가 요구하는 '높은 오프사이드 라인 형성'과 같은 것들을 이행해 주기에는 부적합한 구성이었다는 것 역시 이유가 될 수 있다.


따라서 로베르토 디 마테오는 임시 감독이 된 후, 그의 팀을 약간 올드한 방식으로 변화시켰다. 그리고 그러한 것들이 첼시를 '챔피언스 리그 우승'으로 이끌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번 시즌 그는, 그의 팀을 새롭고 매력적인 방식으로 변모 시켜야만 한다는 숙제를 과중하게 떠 안게 되었다. 에뎅 아자르, 후안 마타와 오스카는 때때로 놀라울 정도의 상호 작용을 보여주었지만, 에뎅 아자르는 가끔 왼쪽 측면을 벗어나 수비 가담에 제대로 된 역할을 해주지 못했으며, 이것은 첼시의 왼쪽 수비에 많은 약점이 노출되는 것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아스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샤흐타르, 레딩은 모두 첼시의 이러한 부분을 통해 여러 문제점들을 만들어 냈으며, 유벤투스의 우측 윙백 스테판 리히스타이너는 이러한 부분들을 잘 살려 2번이나 첼시의 측면을 붕괴시켰다. 디 마테오가 보여준 이러한 모습들로 인해 로만은 좀 더 조심스러운 방식으로 감독 선임을 하기를 원했고, 그는 '임시 감독' 이라는 타이틀로 라파엘 베니테즈를 새로운 감독으로 선임했다. 그가 달고 있는 '임시' 라는 타이틀은 여전히 로만의 프로젝트가 단기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향이 뚜렷다는 점을 느끼게 해준다.




(사진)

베니테즈 휘하의 첼시 공격진들은 디마테오 때보다 많은 수비 가담을 요구 받았다.



디 마테오는 올바른 방식으로 공격을 진행 시켰지만, 수비적인 부분에서는 그렇지 못했다. 반대로 지난 일요일 베니테즈의 첼시는 수비적으로 좋았지만 공격적인 부분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 첼시는 최근 11경기에서 처음으로 클린 시트를 기록했지만 올 시즌 처음으로 홈에서 득점하는데 실패했다. 유효 슈팅은 단 한개밖에 없었다. 베니테즈는 디 마테오가 사용하던, 그리고 그가 발렌시아와 리버풀 시절 주로 사용하던 4-2-3-1 전형을 그대로 들고 나왔다. 하지만 같은 전형 속에서도 작은 차이들이 존재했다.



베니테즈는 터치 라인에서 많은 제스쳐로 지시를 내리는 것으로 이미 유명하다. 지난 경기에서 베니테즈의 액션들은 대부분 2가지 종류였다. 첫번째로는 팀의 대형을 콤팩트하게(조밀하게) 유지해라는 것이었고- 따라서 때로는 페르난도 토레스가 2선의 3명의 공격형 미드필더가 중앙 지역을 커버해 주지 못할시 수비시 아랫 진영으로 깊숙히 내려오는 모습이었다.- 두번째로는 첼시의 측면에 위치한 공격형 미드필더들에게 상대 풀백들을 쫓아 수비해라고 격려해 주는 모습이었다.


따라서 그가 경기중에 아자르와 오스카의 위치를 바꾼것은 오스카가 아자르보다 활동량이 풍부하기 때문일 것이다. 상대 우측 풀백인 자발레타의 오버래핑을 막기 위해서 말이다. 이후 전반전에 훌륭한 경기력을 보여준 자발레타는 후반 들어서는 전반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두명의 홀딩 미드필더인 존 오비 미켈과 하미레즈 역시도 이전보다는 전형을 유지하는데 신경을 쓰는 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많은 것을 하려 하기 보다는 두명의 센터백들 앞에 나란히 위치하여 전방으로 롱 볼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이것은 후반전에 로메우가 교체 투입된 이유이기도 하다. 로메우는 그 자리에서 좀 더 정확한 패싱들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선수이다.(베니테즈가 리버풀 시절 사비 알론소를 보유했었던 것 처럼) 달리기 좋아하는 하미레즈와 같은 스타일의 선수들 보다는 말이다.



따라서 근본적으로 베니테즈가 내린 결정은 안전했고 이해할만 하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본인이 첼시의 팬들에게 인기가 있는 편이 아닌데다가 첫 경기에서 패배해 버리면 본인과 팬들 사이의 관계 회복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베니테즈가 디 마테오의 자리를 잃게 만든 '밸런스' 라는 측면의 문제를 해결할 수만 있다면, 그가 성공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 첼시는 리그 선두 유나이티드에 단 5점 뒤쳐져 있을 뿐이다. 첼시가 서 런던의 바르셀로나가 될지에 관한 이야기는 또 다른 이슈일 뿐이다.






http://www.goal.com/en-gb/news/4705/the-dossier/2012/11/28/3560486/the-dossier-pragmatic-benitez-searches-for-the-balance-that

덧글

댓글 입력 영역